로그인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로그인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금융권 노사관계 `일촉즉발' 위기> <script language="javascript">var url = document.URL;var pos = url.indexOf("AKR");var nid = url.substr(pos,20);var pos2 = url.indexOf("audio=");var nid2 = url.substr(pos2+6,1);if (nid2 == 'Y'){document.write("");document.write(" 오디오듣기");}</script>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금융권 노사관계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신입직원 초임 원상회복부터 인수합병(M&A)과 메가뱅크(초대형은행), SC제일은행 파업 등까지 얽히고설키며 증폭된 노사간 갈등이 언제 터질지 모르는 형국이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은 다음달 22일 전국 34개 지부 약 10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cript type="text/javascript" src="http://ad.yonhapnews.co.kr/RealMedia/ads/adstream_jx.ads/www.yonhapnews.co.kr/economy@Text1"></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 type="text/javascript"> </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1.1" src="http://www.yonhapnews.co.kr/ad/jscript/getURL_banner.js"></script>

   금융노조 관계자는 "현 정부 들어 금융노조의 최대 규모 집회가 될 것"이라며 "노조원들의 사측과 정부에 대한 불만이 최근 들어 점차 분노로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노조가 가장 강력하게 요구하는 사안은 신입 행원 임금의 원상회복이다. 노조 측은 사측이 이것만 받아들여도 다음달 대규모 시위를 철회할 수도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신입 행원 임금 정상화는 현재로서는 쉽지 않아 보인다.

   금융노조는 임금협상 테이블에 이 문제도 올려놓기를 희망하고 있지만 사측은 임금 문제 외 다른 안건은 올해 논의 대상이 아니라고 못박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이견으로 지난 12일 1차 교섭 이후 보름이 넘도록 차기 교섭 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

   임금 인상안도 사용자 측 2.1% 인상(총액기준), 금융노조 측 8% 이상으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M&A에 따른 구조조정 가능성도 노사 관계를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외환은행[004940] 노조가 펼쳐온 하나금융지주[086790]로의 피인수 반대 투쟁이 잠잠해진 가운데 산은금융지주의 우리금융지주 합병 가능성이 이슈로 부각되면서 산은금융과 우리금융[053000] 노조를 중심으로 반발이 커지고 있다.

   금융노조는 최근 "인수합병을 통한 은행대형화는 금융 노동자에 대한 대량해고를 초래하며 대규모 구조조정의 신호탄이 될 수 있다"며 "산은금융이 우리금융 인수를 강행하면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산은금융은 우리금융 인수 후 `1지주-2은행' 체제를 유지해 구조조정은 없을 거라며 달래기에 나섰으나 역부족이다.

   이런 가운데 SC제일은행 노조의 파업은 또다른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 370여 개 영업점에 근무하는 SC제일은행 노조원 3천여 명은 29일 오후 충주호리조트에 모여 파업 전야제를 가진 뒤 이날 출근하지 않기로 했다.

   은행의 파업은 지난 2004년 옛 한미은행(현 씨티은행) 이후 7년 만으로, 주된 이유는 사측이 도입하려는 성과연봉제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다른 분야와 달리 금융권 노사관계는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며 "이대로 방치하면 금융권 전체가 공멸하는 만큼 누군가는 해법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anfour@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1 광주지역에 내일 프랑부착합니다. file 광농민노 2011.03.11 12990
1040 아이들을 죽이는 사회 (박노자 레디앙펌) 광농민노 2011.12.30 12975
1039 빚더미공화국 대한민국’…금융빚 3300조(문화일보 펌) 광농민노 2011.09.19 12960
1038 농협(pf) 대출 부당취급(mk펌) 광농민노 2011.05.26 12939
1037 김동만 위원장 “9·15 노사정 합의 완전히 파기돼 무효”노동시장 구조개악 저지 전면투쟁 의지 밝혀 … 이기권 장관 일반해고·취업규칙 지침 강행 예고 사무국 2016.01.20 12934
1036 농협은행, 2분기 충당금 1조원 '사실상 빅배스'.."연간 흑자" 사무국 2016.06.22 12927
1035 공짜밥의 교훈.wmv 광농민노 2011.08.23 12925
1034 비정규직은 임금체불로 눈물, 정규직은 해고·징계로 고통 민주노조 2016.08.29 12924
1033 정부의 거대한 분식회계가 진행되고 있다(미디어오늘펌) 광농민노 2011.04.04 12910
1032 노조간부 구속하는 정부는 민주정부 아니다 [2] 사무국 2016.07.15 12878
1031 농협 신경분리후 총체적 위기..일감몰아주기 내부비리 도 넘어 광농민노 2012.10.19 12860
1030 한진중공업 크레인 농성 김진숙 동지의 글 광농민노 2011.01.11 12858
1029 현대차 경영악화로 직원복지 축소..노조 반발 [2] 민주노조 2018.03.10 12841
1028 부자보고서-----6시간 일하고 4시간 여가 민주노조 2017.02.03 12840
1027 농민 12명 '2년의 집념', 4대강 재판 이겼다(프레시안펌) 광농민노 2011.02.16 128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