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로그인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ㆍ임금으로 돌아간 대기업 수익, 총부가가치의 28%…32개국 중 30위
ㆍ고용 비중은 37개국 중 36위…대·중소기업 간 소득 불평등도 최악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와 비교해 한국 대기업은 고용을 더 적게 하고, 수익을 노동자에게 거의 최저 수준으로 보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가 커 노동자 간 소득 불평등이 심각한 수준으로 분석됐다. 

이는 주요국에 비해 한국 대기업이 거둔 ‘열매’가 사회 전반에 고루 나눠지지 않음을 보여준다. 노동자의 소득을 높여야 할 필요성이 큰 것이다. 

OECD가 최근 발행한 ‘한눈에 보는 기업가정신 2017’ 자료를 보면, 노동자 250명 이상인 한국 대기업의 고용 비중은 전체의 12.8%였다. 이는 조사 대상 OECD 37개국 중 그리스(11.6%) 다음으로 낮은 것이다.

대기업이 한국 경제 총부가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6%에 이른다는 것을 감안하면 대기업 위주의 ‘고용 없는 성장’이 심각함을 보여준다. 대기업이 총부가가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6%로 한국과 똑같은 미국의 대기업 고용 비중은 58.7%로 한국의 4.5배이다. 한국보다 대기업 총부가가치 비중이 낮은 일본(50%)도 고용 비중은 47.2%로 한국보다 3.7배 높다. 

반면 한국의 소기업(1~9명) 고용 비중은 43.4%로 37개국 중 그리스,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 이어 4번째로 높다. 소기업 고용 비중이 큰 것은 영세 자영업자가 많은 상황과도 상관있다. OECD 국가 중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큰 선진국일수록 대기업 고용 비중이 높았다. 특히 북유럽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고용 비중 격차가 두 배도 안될 만큼 작았다. 

국내 대기업의 노동자에 대한 보상은 열악했다. 한국 대기업의 총부가가치 대비 노동자에 대한 보상 비중(제조업 기준)은 28%였다. 조사 대상 32개 국가 중 아일랜드, 멕시코(26%)를 빼고는 가장 낮다. 한국과 같은 제조업 강국인 독일 대기업은 총부가가치의 73%를 노동자에게 돌려줬다. 중소기업도 상황은 비슷했다. 한국 중소기업의 총부가가치 대비 보상 비중은 50%로 아일랜드, 일본, 멕시코에 이어 32개국 중 29위였다. 

대·중소기업 간 임금격차도 컸다. 한국의 중소기업(10~19명) 노동자 임금은 대기업의 41.3%에 그쳤다. 조사 대상 30개국 중 멕시코(38.2%)를 제외하고 가장 격차가 크다. 핀란드(70.9%), 스웨덴(69.4%) 등 북유럽 국가일수록 대·중소기업 노동자 간 임금격차가 작았다. OECD 한국사무국은 “한국은 다른 OECD 국가와 비교해 유달리 대기업 고용 비중은 낮고 대·중소기업 임금격차는 큰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10100600065&code=920100#csidx79c8b8f38b3a0529c18374fa15ac6f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8 공무원 통상임금 소송(연합 펌) [13] 광농민노 2013.05.13 25520
1357 6기 임원입후보 등록 공고 [4] file 민주노조 2019.11.04 25444
1356 광주농협인 한마음대회 관련 노조 입장 [27] 광농민노 2010.10.07 25267
1355 [농협 겉도는 ‘신·경 분리’ 6개월] <중>‘미완의 출범’ 농협경제(경향펌) [4] 광농민노 2012.09.04 25231
1354 2019년 정기대대 소집 공고 [11] file 민주노조 2019.02.07 25212
» [단독]한국 ‘노동자 몫 보상’ OECD 최하위권 [1] 민주노조 2017.10.10 25201
1352 안전망 없는 구조조정 조선업계 덮치나비정규직·사내하청 노동자 직격탄 … 광양선 협력업체 해고 노동자 목숨 끊기도 [1] 사무국 2016.04.22 25106
1351 제2회 전국조합장동시선거 노동조합 [10] file 민주노조 2019.02.27 24970
1350 “이주노동자에 대한 인종차별을 중단하라 [4] 민주노조 2019.03.19 24947
1349 진보정치의 가치를 ‘눈물은 아래로 흐르고 숟가락은 올라간다(한겨레펌) [2] 광농민노 2012.03.06 24844
1348 대법 "노사 합의해도 '60세 전 정년퇴직' 은 무효" [2] 민주노조 2019.03.28 24832
1347 대법원, ‘현대차 불법파견’ 확정...비정규 투쟁 확대 [2] 광농민노 2012.02.24 24826
1346 성과연봉제는 평생인턴제…동기들 밟는 경쟁 평생 하라니” [4] 민주노조 2016.10.06 24610
1345 함성지 49호 [2] file 민주노조 2019.03.07 24606
1344 한진중 해법 지면 논쟁(미디어 오늘 펌) [2] 광농민노 2011.08.02 244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