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로그인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한국 부도위험 급등..CDS 1년래 최고치
  [ 2011-08-09  10:12  인터넷뉴스팀 ]
이 기사를 알리기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admin/static/js/flash.js"></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ad.wowtv.co.kr/NetInsight/js/wowtv/wowtv_newscenter/wowtv_newscenter@wowtv_newscenter_center"></script>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ad.wowtv.co.kr/NetInsight/js/wowtv/wowtv_newscenter/wowtv_newscenter@tv_news_view_AD_text_01"></script> 이성을 흥분하게 만드는 향수
<script language="javascript" src="http://ad.wowtv.co.kr/NetInsight/js/wowtv/wowtv_newscenter/wowtv_newscenter@tv_news_view_AD_text_02"></script> 속쓰림 위건강 양배추로 해결방법

국가 부도 위험을 나타내는 한국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급등해 1년2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국제금융센터와 증권업계에 따르면 한국정부 발행 외화채권에 대한 5년 만기 CDS 프리미엄은 지난 8일 135bp(1bp=0.01%)로 작년 6월11일 137bp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왔다.

한국 CDS 프리미엄은 이달 1일 101, 2일 106, 3일 107, 4일 112, 5일 117 등으로 완만한 오름세를 보이다가 8일에는 하루만에 18bp 상승했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기업이나 국가 등이 부도가 날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금융파생상품이다. CDS 프리미엄이 높아졌다는 것은 국가 신용도가 나빠져 해외채권을 발행할 때 비용이 많이 들게 된다는 의미다.

미국발(發) 재정불안으로 은행들의 차입여건은 나빠졌다.

하나, 국민, 신한, 우리, 기업, 산업, 수출입은행 등 주요 7개 은행의 CDS 프리미엄 평균은 5일 140.0bp에서 8일 142.9bp로 3bp 가까이 상승했다. 이는 2010년 11월30일(143.2bp) 이후 최고치다.

외국환평형기금채권의 가산금리도 비슷한 모습이다.

2014년물 외평채 가산금리는 5일 160bp에서 8일 165bp으로 올라 지난 5월18일 166bp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2019년물 외평채 가산금리는 5일 98bp에서 8일 100bp로 상승했다.

외평채 가산금리란 국제금융시장에서 유통되는 한국 정부 채권의 수익률을 나타내는 지표로 미 재무성증권 등 기준채권 금리에 대한 가산금리로 표기되며 대외신인도가 개선될수록 낮아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0 안전망 없는 구조조정 조선업계 덮치나비정규직·사내하청 노동자 직격탄 … 광양선 협력업체 해고 노동자 목숨 끊기도 [1] 사무국 2016.04.22 23264
1299 [농협 겉도는 ‘신·경 분리’ 6개월] <중>‘미완의 출범’ 농협경제(경향펌) [4] 광농민노 2012.09.04 23201
1298 공무원 통상임금 소송(연합 펌) [13] 광농민노 2013.05.13 23184
1297 2019년 정기대대 소집 공고 [11] file 민주노조 2019.02.07 23144
1296 대법 "노사 합의해도 '60세 전 정년퇴직' 은 무효" [2] 민주노조 2019.03.28 22847
1295 제2회 전국조합장동시선거 노동조합 [10] file 민주노조 2019.02.27 22802
1294 진보정치의 가치를 ‘눈물은 아래로 흐르고 숟가락은 올라간다(한겨레펌) [2] 광농민노 2012.03.06 22801
1293 6기 임원입후보 등록 공고 [4] file 민주노조 2019.11.04 22526
1292 감사 때 과도한 개인정보 요구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침해”인권위, A교육청에 경위서 주민등록번호 기재관행 개선 권고 [6] 사무국 2016.01.19 22399
1291 “이주노동자에 대한 인종차별을 중단하라 [4] 민주노조 2019.03.19 22360
1290 한진중 해법 지면 논쟁(미디어 오늘 펌) [2] 광농민노 2011.08.02 22335
1289 광주 송정농협 한우직판장 계약변경 ′논란′(아시아투데이펌) [7] 광농민노 2011.09.15 22147
1288 [농협 정규직 전환 검토한다더니 [11] 민주노조 2017.07.26 22026
1287 쪼개기 계약...무기계약직 민주노조 2019.06.14 22019
1286 함성지 49호 [2] file 민주노조 2019.03.07 2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