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참여마당

자유게시판 로그인 없이 누구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농협 정규직 전환 검토한다더니

2017.07.26 09:16

민주노조 조회 수:22096

[농협 정규직 전환 검토한다더니] 지역 농축협, 간접고용 비정규직 대상 제외 논란"정부 코드 맞추려 생색내기" … 남해화학 하청회사 노조탄압 사태 장기화
  
▲ 화학섬유노조 남해화학 사내하청 유진PLS 노동자들이 25일 서울 농협중앙회 본사 앞에서 비정규직 노조 탄압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농협중앙회가 추진하는 정규직 전환 대책에 지역 농·축협에서 일하는 비정규직과 계열사 간접고용 비정규직이 제외돼 비판이 일고 있다.

25일 전국협동조합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지역 농·축협에서 일하는 전체 노동자는 8만1천500여명으로 이 중 직접고용 비정규직은 1만8천700여명(약 23%)이다. 비정규직들은 하나로마트나 미곡종합처리장(RPC)에서 정규직과 같이 일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농협중앙회는 정규직 전환을 검토하면서 이들을 대상에서 제외했다. 농협경제지주와 농협금융지주에 소속된 26개 계열사 전체 직원 3만5천289명 중 비정규직은 7천700여명이다. 농협은 그중 5천245명만을 정규직 전환 검토대상에 포함시켰다. 독립채산제로 운영되고 있는 1천131개 지역 농·축협은 논의대상에서도 빠졌다.

계열사 간접고용 비정규직 대책이 없는 점도 논란이다. 최석주 노조 정책국장은 "농협이 추진한다고 밝힌 대책을 보면 문재인 정부 코드를 억지로 맞추려 애쓰는 모습"이라며 "계열사 간접고용과 지역 농·축협 비정규직은 아예 빠졌다"고 지적했다. 최 국장은 "농협의 전근대적인 노무관리로 인해 전국 농협 사업장 곳곳에서 노사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며 "노동자를 대하는 농협 경영진의 근본 인식이 바뀌지 않고서는 올바른 비정규직 대책은 이행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남해화학 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일은 농협의 태도를 상직적으로 보여 준다. 남해화학은 농협경제지주 계열사로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해 있다.

화섬노조 남해화학비정규직지회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농협중앙회 본사 앞에서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지회는 남해화학 사내하청회사인 유진피엘에스 노동자로 구성돼 있다. 유진기업은 이전 하청회사와 지회가 체결한 단체협약을 승계하지 않으면서 2015년부터 지회와 갈등을 빚고 있다. 남해화학 출신이 이곳에 친사용자노조를 설립하면서 복수노조가 됐다. 유진은 지난 1일부터 지회 조합원 10명에게 자택 대기발령을 냈다.

지회 관계자는 "사내하청회사가 계속 바뀌는 터라 처우를 개선하고 고용을 안정시키려고 노조를 만들었는데 탄압이 곧바로 시작됐다"며 "수년간 투쟁한 끝에 농협중앙회 차원에서 나서지 않고서는 사태 해결이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지회는 "지금까지 남해화학은 사내하청 비정규직 탄압을 수수방관 하거나 오히려 부추겼다"며 "이제 실질적 관리감독 권한을 가진 농협중앙회가 직접 나서서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0 공무원 통상임금 소송(연합 펌) [13] 광농민노 2013.05.13 23346
1309 안전망 없는 구조조정 조선업계 덮치나비정규직·사내하청 노동자 직격탄 … 광양선 협력업체 해고 노동자 목숨 끊기도 [1] 사무국 2016.04.22 23341
1308 2019년 정기대대 소집 공고 [11] file 민주노조 2019.02.07 23330
1307 [농협 겉도는 ‘신·경 분리’ 6개월] <중>‘미완의 출범’ 농협경제(경향펌) [4] 광농민노 2012.09.04 23310
1306 대법 "노사 합의해도 '60세 전 정년퇴직' 은 무효" [2] 민주노조 2019.03.28 23001
1305 제2회 전국조합장동시선거 노동조합 [10] file 민주노조 2019.02.27 22936
1304 진보정치의 가치를 ‘눈물은 아래로 흐르고 숟가락은 올라간다(한겨레펌) [2] 광농민노 2012.03.06 22897
1303 6기 임원입후보 등록 공고 [4] file 민주노조 2019.11.04 22842
1302 “이주노동자에 대한 인종차별을 중단하라 [4] 민주노조 2019.03.19 22653
1301 감사 때 과도한 개인정보 요구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침해”인권위, A교육청에 경위서 주민등록번호 기재관행 개선 권고 [6] 사무국 2016.01.19 22473
1300 한진중 해법 지면 논쟁(미디어 오늘 펌) [2] 광농민노 2011.08.02 22452
1299 대법원, ‘현대차 불법파견’ 확정...비정규 투쟁 확대 [2] 광농민노 2012.02.24 22326
1298 광주 송정농협 한우직판장 계약변경 ′논란′(아시아투데이펌) [7] 광농민노 2011.09.15 22283
1297 함성지 49호 [2] file 민주노조 2019.03.07 22252
1296 지난해 기업 영업익 23.5%… 재벌 41% 챙겼지만 고용은 줄여 [1] 민주노조 2018.12.06 22130